Scilavinka


피카소의 그림은 대부분이 졸작이고 그 중 극히 일부가 대작으로 평가 받고 있듯이, 대작은 습작으로 부터 나오고, 습작은 졸작으로 부터 나오기에 졸작을 쓰자는 말을 예전에 블로그에서 한 적이 있었다.

그리고 지금, 약 두 달 정도 여유로운 시간이 생겨서 매일 차와 커피를 맛 보며 종일 책만 읽는 신선노름을 하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 그동안 리스트에만 올려두고 읽지 못했던 책들을 차근차근 읽어나가면서 오랜만에 블로그를 재개하였다.

당시의 말 처럼 졸작을 쓰기 위해 키보드를 두드렸지만, 빈약한 논증과 허약한 내용들로 점철된 똥들 만이 배출되었다. 글을 통해 그 사람의 사고와 논리, 지식의 깊이 즉, 수준을 알 수 있다고 한다면, 이 글들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오래전 한 드라마에서 유행한 대사처럼 똥덩어리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다.

새롭게 펼친 책들과 글에서 묻어나는 깊이와 지식의 범위에서 한없이 작아지고 또 부끄러워진다. 인식과 지식의 한계가 뱁새와 황새 간의 차이처럼 넘어설 수 없는 거대한 장벽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다시 읽고, 찾고, 고찰하며 졸작이 될지 쓰레기가 될지 알 수 없는 글들을 적어 나가겠지만, 타산지석의 의미를 넘어서는 발전의 가능성이 있을 것인지는 상당히 의심스럽다. 이렇게 다시 또 한숨만 쉰다.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북 프로를 지르다  (0) 2016.07.26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즐겨 듣는 클래식 음악들  (0) 2016.07.01
일기는 일기장에... (2)  (0) 2016.06.12
일기는 일기장에...  (0) 2016.06.01
요즘 읽고 있는 꿀잼 소설  (0) 2015.09.02
인생의 패배자...  (0) 2015.04.21
TAG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