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상실감과 헛소리
    사념 2022. 3. 21. 22:31
    반응형

    수레바퀴의 악랄한 바큇살들은 미래의 끊임없는 초월성을 건드리며, 모든 혁명과 구원 마저 찔러넣고, 마침내 수치의 파국을 이끌고 만다. 자연의 특수함은 유일하지 않기 때문에 모든 파국은 그곳에 다다르는 과정에 있다고 것이다. 역사적으로 개척된 모든 시스템에서 우리가 배재되는 것을 자연이라 칭한다면, 자연이 닦은 모든 길은 절대적 충분성을 뒤틀어 버리고 것이기 때문에, 이것을 무어라 부르든 사실은 자발적이다. 덤불 속에 가시처럼 돋은 시기심과 알량한 살갖도 자연 속에서 그대로 들춰내 보여, 그저 섞이지 않은 것으로 흘러 보내 버려야 뿐이다. 덤불 속에 꽃을 더듬는 손이 없으면 향기조차 맡을 없다는 고약한 집착이, 가시 돋은 자연의 살갖에 닿아 상처를 내며 영혼을 파고들고, 이윽고 꽃의 향기조차 맡을 없게 것이다. 그러나 끝과 여명에 대한 전망도 없이 공허한 지속을 끝도 없이 이어가다, 덤풀 속으로 손을 뻗어 꽃을 꺽이 위해 다시 가시에 찔릴 것이다. 참을 없는 공포감에 허망함이 악무한의 무를 누르고 눈뜨는 순간은 자연의 무한함 속에서는 무와도 같지만, 무수한 초들이 지나간 자리에 언젠가의 비화해적 총체성의 균열이 시작될지도 모른다. 아래로 아래로 내려가 병목을 받아들임으로, 물화된 사실로부터 순수성을 발견할 있을 것이다. 그것 뿐이다.

    반응형

    댓글 0

Designed by Tistory x Aptun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