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ilavinka



각종 저서나 기고 글들을 보면 다양한 과학자들이 자신만의 관점과 철학을 가지고 현상을 해석하고, 분석하고, 논평 하며, 또 대화해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언젠가 나도 그러한 과학자를 동경하며 많은 책을 읽고, 많은 의견을 접하면서, 부족하지만 글을 통해 생각들을 정리해 나갔었다. 이 역시 과학을 공부하는데 있어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했었기에 다른 시간과 잠을 쪼개가며, 언젠가는 나도 동경해왔던 과학자처럼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품어 왔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며 축적된 경험과 피부로 맞닿은 현실은 이 같은 꿈이 얼마나 무의미하고 허황 되기만 한 것인지를 빠른 속도로 증명해 내고만 있을 뿐이었으며, 다른 검증방법을 아무리 도입해 보아도 그것은 그저 희망사항에 불과한 허상임이 드러날 뿐이었다.

나는 왜 과학을 하려고 하는 것일까, 과학이란 무엇인가, 과학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가, 과학을 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와 같은 질문을 던지는 것은 아무런 의미도 가지지 않는다. 한 권을 책을 읽고 사색에 잠기는 시간을 갖는 것 보다는, 수 편의 최신 논문을 머리 속으로 밀어 넣는 것이 보다 유효하다.

또 다시 허투루 사라진 시간들 만이 머릿속을 맴돈다. 


신고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 토론회를 시도하며  (0) 2017.09.24
블로그와 글쓰기  (2) 2017.03.05
일기는 일기장에... (3)  (0) 2016.09.18
맥북 프로를 지르다  (0) 2016.07.26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즐겨 듣는 클래식 음악들  (0) 2016.07.01
일기는 일기장에... (2)  (0) 2016.06.12
1 ··· 6 7 8 9 10 11 12 13 14 ··· 92